회원사업

한국교회 생태정의 아카데미 안내 시간 : 2021년 3월 8일 첫 강좌 (매주 화요일 오후 6시 ~ 8시) 장소 : 종로 5가 한국기독교회관 701호 (온, 오프라인 병행 , ZOOM 온라인 강좌 진행) 모집인원 : 총 20명 내외 (대면 참여 10명 내외) - 취지 및 목적 ‘한국교회 생태정의 아카데미’는 우리 시대의 생태정의(Eco-justice) 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생태정의에 대한 신앙적 응답을 모색하는 교육 과정입니다. 본 아카데미는 다양한 생태환경의 문제를 생태정의의 관점으로 이해하고 기독교 공동체의 현장에서 생태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됩니다. - 구성 및 진행 본 아카데미는 ‘한국교회 아카데미’ 플랫폼을 통해 강좌를 진행합니다. 강좌는 총 2학기로 구성되며 학기당 15강의 주제별 특강과 토론이 진행됩니다. 각 강좌마다 토론 및 질의응답이 진행되고 일정의 강좌가 진행된 후 집중 토론과 평가 및 나눔의 시간이 마련됩니다. 온라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대면 및 비대면 강좌를 병행해 진행합니다. - 과정 이수 및 수료 학비별 총 강좌의 80%(1학기 당 12강좌, 총 24강좌) 이상을 이수하면 기독교환경운동연대(상임대표 양재성), 사단법인 한국교회환경연구소(이사장 김정욱), 성공회대학교 신학연구원(총장 김기석),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가 공동으로 인증하는 수료증을 발급합니다. - 교재비 아카데미의 운영과 진행을 위한 소정의 교재비를 책정했습니다. 청년 학생과 기독교환경운동연대 회원에게는 50% 할인이 적용됩니다. - 강의 신청 (참가신청서 링크) http://bit.ly/한국교회생태정의아카데미 기독교환경운동연대 : 02-711-8905, greenchurch@hanmail.net, www.greenchrist.org
2021.02.01
기독교환경운동연대에서 기후위기에 직면한 한국교회의 생태적 전환을 위한 안내서가 될 새 책을 출간했습니다. 기환연 사무국과 인터넷 서점에서 주문이 가능합니다. 제목 : 그린 엑소더스 - 기후 위기 시대, 생태적 전환과 교회 가격 : 14,000원 저자 : 이진형 · 기독교환경운동연대 펴낸날 : 2020년 11월 17일 판형 : 148×210mm 분량 : 248면 2도 분야 : 국내도서 > 종교 > 기독교(개신교) > 신앙생활 > 신앙생활(영성) 국내도서 > 종교 > 기독교(개신교) > 목회와 신학 > 신학일반 ISBN : 979-11-90755-45-0 (03230) 출판 : 삼원사 - 기후 위기 시대, 팬데믹 시대에 더 늦출 수 없는 지구 환경의 가치 보존과 회복 - 성경에서는 말하는 기후 위기와 교회가 숙고해야 할 생태정의 실천 - 소그룹 토의를 위해 매 챕터 이야깃거리로 생각해 볼 환경 질문 제공 - 양재성(기독교환경운동연대 상임대표), 김정욱(한국교회환경연구소 이사장·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명예교수) 추천 지구 생태계 파괴와 기후 위기로부터 창조 세계를 회복하고, 다음 세대에 건강한 지구를 공유하기 위한 한국 사회와 기독교 공동체의 의무 2020년 전 세계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불안과 우울의 비대면 생활을 감내하며 살고 있다. 세계 경제와 관광산업은 큰 위기에 직면했고, 바이러스의 대유행이 전 지구적으로 어떤 영향을 계속 줄지 예측하기 힘들다. 분명한 것은 21세기 초반은 지구의 역사 이래 가장 뜨거운 온도를 기록했고, 숨 가쁜 속도로 변화하고 이동하며 엄청난 양의 탄소 배출과 쓰레기 반출로 세계 곳곳을 병들게 방치했다는 점이다. 코로나19의 발생 원인은 인간의 자연 훼손과 무관하지 않다. 회복 불능의 임계점에 도달하고 있는 기후 위기 시대에 우리는 어떤 위치에 있을까? 한국은 선진국들과 함께 기후악당국가에 속한다. 기후 위기의 현실은 몹시 위태롭고 긴박하다. 시간이 흐를수록 불길한 징후들(홍수, 태풍, 산불, 가뭄, 토양 황폐화, 해수면 상승 등 기후 변화와 관련된 위험)로 집과 고향을 떠나는 ‘기후 난민’이 해마다 2,500만 명에 이른다. 이제 기후 위기는 전통적으로 이용해온 물, 토양 등의 한정된 환경자원을 둘러싸고 세계 곳곳의 분쟁을 유발하는 데 이르렀다. 선진산업 국가들은 기후 위기를 초래하는 온실가스를 배출하며 경제성장 혜택을 누리지만, 그 피해는 저개발국가의 약자들이 감당하게 하는 불평등을 심화시킨다. 또한 지구 생태계에서도 ‘생태적 약자’인 생물이 멸종 위기에 처하는 생태적 부정의가 고조되고...
2020.11.13
기독교환경운동연대에서는 1) 교회시설 내에서 사용하는 일회용품, 플라스틱 제품 사용 감량을 통해 시설 내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의 원천감량을 유도하고, 2) 자원순환 교육을 통해 자원절약과 순환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고양시켜 생활 전반의 실천으로 이어지도록 하기 위해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함께 "일회용품 없는 우리교회-팍팍"사업을 진행중에 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신청하는 교회와 함께 1) 일회용품 줄이기 협약식을 하고 2) 전 교인을 대상으로 강의나 세미나를 통한 자원순환 교육(1회)을 진행하고, 3) 캠페인의 진행과 점검을 위해 모니터링단을 꾸리고 4) 실제적으로 쓰레기 절감의 효과를 측정해 봅니다. 이를 통해 종교시설(교회) 내에서의 쓰레기 감량과 자원순환의 모범사례를 만들고, 전국의 모든 교회로 이 운동이 확산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팍-팍(PAC-PAC)"은 다음의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Pray! (기도합시다!) -하나님이 보시기에 참 좋게 창조된 세계를 기억하며, -일회용품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 기도합시다! *Act! (행동합시다!) - 일회용컵 대신 다회용컵을 이용합시다. - 휴지대신 손수건을 이용합시다. - 물티슈 대신 행주를 이용합시다. - 비닐, 쇼핑백 대신 장바구니를 이용합시다. - 행사 현수막 대신 알림톡을 이용합시다. - 나무젓가락, 종이접시 대신 다회용 식기를 이용합시다. - 우산비닐 대신 빗물제거기를 이용합시다. *communicate! (알립시다!) - 교회와 가정에서 행동한 내용을 주변에 알리고 공유합시다. - 위의 '행동합시다'를 실천한 후, 인증샷을 찍어 SNS에 공유합시다. - 인증샷에 '#일회용품 없는 OO교회' 태그를 답시다. *** 이 캠페인에 함께 참가하고 싶은 교회는 기독교환경운동연대 사무국(02-711-8905)로 연락 바랍니다!
2020.0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