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업

기독교환경운동연대 40주년 총회 선언문 한국교회가 생명의 길 초록 발자국으로 창조세계를 회복합시다 “그리스도 안에서 미리 세우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뜻을 따라 하나님의 신비한 뜻을 우리에게 알려 주셨습니다.“ (엡 1:9) 지난 1982년, 기독교환경운동연대는 한국사회 최초의 환경단체인 한국공해문제연구소라는 이름으로 정의, 평화, 창조세계 보전을 위한 운동의 첫 걸음을 내딛었습니다. 지난 시간 기독교환경운동연대는 부설기관 한국교회환경연구소와 함께 온산공단, 원진레이온, 피폭자 등 환경 피해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이웃들의 목소리와 새만금 갯벌, 태안 기름유출, 4대강, 핵발전소, 유전자조작식품, 케이블카, 송전탑 등 무분별한 개발로 인해 파괴되고 있는 창조세계의 모습을 세상에 알리며, 환경주일, 환경대학, 생태신학, 생태영성, 초록가게, 생명밥상, 녹색교회, 은총의 숲 등 교회의 생태환경선교를 이끌어 왔습니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따라 40년 동안 쉼 없이 달려온 기독교환경운동연대의 여정 가운데 우리는 충만한 녹색의 은총을 깨닫게 되었으며, 창조 세계의 거룩함과 아름다움을 체험했습니다. 더불어 우리는 곳곳에서 창조세계를 온전한 모습으로 지키고 돌보기 위해 애쓰는 선한 이웃들과 녹색교회를 만나 연대와 동역의 기쁨을 나누었습니다. 하지만 또한 우리는 우리의 끝없는 탐욕과 무지로 인해 하나님의 창조세계가 아픔을 겪고 있으며 신음 소리가 더욱 깊어가고 있다는 가슴 아픈 현실을 마주했습니다. 특히 지금 우리는, 우리의 불평등과 부정의가 빚어낸 기후위기 상황으로 긴급한 대응이 없다면 지속가능의 임계점을 넘어 지구 생태계의 파국을 가져올 것이라는 참담한 위기를 직면하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에게는 잠시도 머뭇거릴 시간이 없습니다.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회색에서 녹색으로, 탐욕에서 은총으로, 절망에서 희망으로의 생태적 전환을 이루는 ‘그린 엑소더스’를 향해, 더욱 새롭고 더욱 진실한 40년의 여정을 다시 이어나가야 합니다. 우리는 이 창조세계의 회복을 위한 ‘생명의 길 초록 발자국’의 여정을 주저하지도 두려워하지도 않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미 하나님의 신비한 뜻을 우리에게 알려주셨기(엡 1:9) 때문입니다. 이에 오늘 우리는 기독교환경운동연대 40주년 총회의 자리에서 우리를 위대한 과업으로 부르신 하나님의 뜻을 마음에 깊이 새기며 우리의 다짐을 다음과 같이 선언합니다. 1. 우리는 계속해서 창조세계의 가장 낮은 곳, 가장 고통 받는 이들의 목소리를 듣고 전할 것입니다. 여전히 환경 피해와 개발로 인해 가장 낮은 곳에서 고통 받고 있는 이들의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으며 그 외침이 더욱 절박해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 목소리를 세상에 알리고 전하는 일로 40년 전, 정의,...
2022.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