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업

한국교회 탄소중립 캠페인 ‘생명의 길, 초록 발자국’

작성일
2021-04-21 18:57
조회
1531

생명의길 초록발자국 포스터.jpg

생명의길 초록발자국 안내자료..jpg

기독교환경운동연대에서는 전 세계적인 기후위기 문제의 대응을 위한 ‘그린 엑소더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한국교회 탄소중립 캠페인 ‘생명의 길, 초록 발자국’을 진행합니다.

“기후위기 시대, 한국 교회가 생명의 길, 초록 발자국으로 창조세계를 온전히 회복합시다.”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의, 식, 주, 교통, 에너지, 문화, 경제의 7가지 분야에서 탄소 배출을 줄이는 행동을 가정, 교회, 지역사회의 3개의 차원에서 제시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 음식 분야에서는 ‘기후 미식’으로 채식과 로컬푸드 확대를, 두 번째 의류 분야에서는 소박한 옷장과 새활용을 확대하는 ‘슬로우 패션’을, 세 번째 주거 분야에서는 덜 사고 오래쓰기, 제로 웨이스트를 통한 ‘미니멀 라이프’를, 네 번째 운송 분야에서는 자전거 이용과 공공교통 확대를 통한 ‘녹색교통’을, 다섯 번째 에너지 분야에서는 효율적인 에너지 소비와 햇빛발전 확대를 통한 ‘그린 에너지’를, 여섯 번째 문화 분야에서는 영상 시청 대신 책을 일고 숲을 가꾸는 ‘녹색서재’를, 일곱 번째 경제 분야에서는 녹색 투자와 사회적 경제 확대를 통한 ‘생명경제’를 통해 한국교회가 탄소배출 저감을 통해 탄소중립에 이르는 실천 방안을 개인의 차원, 교회의 차원, 교회가 속한 지역사회의 차원에서 구체적으로 제안하고 있습니다.

기독교환경운동연대는 이번 캠페인을 위해 환경부와 기후환경네트워크의 후원을 받아 캠페인 포스터, 캠페인 안내 자료, 캠페인 안내 영상을 제작하여 지구의 날인 4월 22일부터 세계 환경의 날인 6월 5일까지의 7주간 동안 매주 1개 분야의 실천 캠페인을 홈페이지와 유튜브를 통해 집중적으로 소개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이번 캠페인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실행위원회를 거쳐 ‘기후위기 비상행동 10년 운동’으로 9개 회원 교단과 연합기관 차원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한국교회의 대표적인 기후위기 대응 활동이 될 예정입니다.
기독교환경운동연대는 이후 각 교단들과 ‘그린 엑소더스, 생명의 길 초록 발자국’ 캠페인 실행 실무 협약을 진행하고, 교회에서 지속적으로 캠페인을 진행할 수 있도록 자료들을 해마다 새롭게 제공하여 한국교회가 탄소배출을 저감하여 한국사회의 탄소중립을 이루는 일에 기여해 나갈 계획입니다.



자세한 안내는 02-711-8905 또는 greenchurch@hanmail.net으로 문의해 주세요.
전체 0